"韓,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전망···국민 5명 중 1명 노인"
"韓,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 전망···국민 5명 중 1명 노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35년 평균 연령 48세, 중위연령 50세 돌파
2018년 지역별 고령인구 및 비율.(그래프=통계청)
지역별 고령인구 및 비율.(그래프=통계청)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우리나라가 6년 뒤인 2025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됐다.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2035년에는 국민 중위연령이 50세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됐다.

24일 통계청에 따르면 2025년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1050만8000명으로 전체 인구 5261만명의 2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 사회가 국민 5명 중 1명이 노인으로 채워지는 초고령사회가 되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통계상 전체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20%를 넘어서게 되면 '초고령사회'로 분류된다.

우리나라는 2000년 고령인구 비중이 7%를 넘어서며 고령화사회에 처음 진입했고, 2017년 인구의 14%가 65세 이상으로 채워지면서 다음 단계인 고령사회로 변모했다. 고령화속도를 보면 고령화사회에서 고령사회로 넘어가는데 17년이 걸렸다. 그런데 고령사회에서 초고령사회까지는 불과 8년이 소요될 것이라는 추정이다.

또 고령화가 급격히 이뤄지면서 평균 연령과 중위 연령도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035년 우리나라 평균 연령은 48.5세로, 올해 42.1세보다 6.4세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중위 연령은 2035년 51.2세로, 처음으로 50세를 넘어설 전망이다. 중위 연령은 전체 인구의 나이를 더한 뒤 인구 수로 나눈 평균 연령과 달리 연령 순서대로 순위를 매겼을 때 가운데 위치한 사람의 연령을 일컫는다. 100명을 나이순대로 세웠을 때 50번째에 해당하는 사람의 나이가 51.2세가 되는 것인데, 국민 절반 이상이 50세 이상으로 구성된다는 의미다.

특히 주목할 점은 이같은 초고령사회 진입이 저출산·고령화로 인해 예상보다 더 빨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통계청의 2016년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당초 2018년 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2017년 고령사회에 접어들었다. 당초 예상보다 1년 빠른 것으로, 저출산 현상이 심화된 때문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은 0.98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했다. 가임여성 1명이 평생 아이 1명도 낳지 않는다는 것으로, 심각한 수준이다. 이 때문에 갈수록 유소년 인구는 줄고 고령인구는 증가해 초고령사회도 2025년으로 앞당겨질 것이란 전망이다.

정부도 저출산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정부는 우선 오는 28일 수정된 장래인구통계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통계를 통해 인구 감소 시기와 초고령화사회 진입이 보다 분명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를 기반으로 고령화 속도조절 방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