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로 업그레이된 'U+프로야구' 출시
LGU+, 5G로 업그레이된 'U+프로야구'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차별화 기능 '경기장 줌인'·'홈 밀착 영상' 탑재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인기를 얻었던 U+프로야구를 5G의 초고속·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U+프로야구 서비스 메인화면.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인기를 얻었던 U+프로야구를 5G의 초고속·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은 U+프로야구 서비스 메인화면.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가 2019 프로야구 시즌 5G로 진화된 U+프로야구 서비스를 선보인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인기를 얻었던 U+프로야구를 5G의 초고속·저지연 데이터 전송 기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새롭게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5G로 새로워진 U+프로야구는 경기장 구석구석 원하는 곳을 자유롭게 확대해 보는 '경기장 줌인', 카메라로 촬영한 타석 영상을 고객이 마음대로 돌려보며 시청하는 '홈 밀착 영상' 기능이 추가됐다.

경기장 줌인은 경기장 전체를 초고화질 영상으로 촬영해 원하는 위치를 확대해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기능으로, TV 중계로는 볼 수 없는 불펜 상황, 주루 플레이까지 자세히 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홈에서 일어나는 모든 순간을 생동감 있게 포착하는 홈 밀착 영상 구현을 위해 방송사의 촬영 영상을 받아 중계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60대의 고화질 영상 촬영 카메라가 추가로 동원된다.

이 기능을 활용하면 경기 생중계 시청 중에도 다수의 카메라가 촬영한 홈런 스윙, 홈 접전 상황 등 고객이 원하는 장면을 멈추거나 되돌려 다양한 각도로 볼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경기장 줌인, 홈 밀착 영상 기능을 잠실야구장 경기에 우선 적용하고, 고객 반응 등을 살펴 타 구장으로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호평을 얻었던 '득점장면 다시 보기'는 한층 강화된다. 득점 장면 외에도 출루, 홈런, 삼진 등 주요 장면을 화면 하단에 아이콘 형태로 제공해 한번에 쉽게 찾을 수 있게 함은 물론 선택한 화면의 확대, 슬로모션 시청도 가능하도록 개편할 예정이다.

생방송 화면을 확대하더라도 선명한 화질을 제공할 수 있도록 5개의 메인 중계, 20개의 포지션별 영상 등 총 25개의 실시간 중계 화면을 기존 HD화질 보다 2배 이상 선명한 풀 HD화질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LG유플러스 고객에 무료로 제공되는 모바일 앱 서비스인 U+프로야구는 4월 출시되는 'LG V50 씽쿠 5G'와 '갤럭시 S10 5G' 스마트폰의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아 이용 가능하며, LG유플러스 LTE 고객들은 4G 버전의 U+프로야구를 기존 스마트폰에서 그대로 즐길 수 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장 전무는 "프로야구 중계 서비스를 통신사 중 가장 이른 2017년부터 시작해 이 분야에서 독보적인 노하우를 확보하고 있다. 서비스를 5G 기술과 접목하려는 준비 역시 가장 먼저 한 만큼 최고 수준의 완성도를 자랑한다"면서 "LG유플러스 고객 전용 서비스로서 5G 가입자 확보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