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앞둔 금투업계
[기자수첩]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앞둔 금투업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금융투자업계는 오는 7월 주52시간 근무제 의무화를 앞두고 있다. 이에 따라 일부 기업이 시행착오 방지를 위해 시범 운영에 나섰지만, 근로자들은 벌써부터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자산운용사 직원은 "주52시간(근무제)이 도입되기 전에도 근무 시간은 40시간 정도로 안정적이었다"며 "근로자들을 위해 도입된 제도지만, 근무시간이 수치화되면서 오히려 업무에 대한 압박감만 커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제도가 자리잡는 과정에서 맞춰가는 잡음은 늘 발생하는 부분이다. 다만 증권업계의 특성상 일괄 적용을 위해서는 근무시간 제한에 대한 유연성이나 구체화된 세부사항은 필요하다. 특히 애널리스트를 비롯해 외부와 교류가 많은 직무의 경우 이러한 고민은 더 커진다.

한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성과에 따라 연봉을 받는 만큼, 추가적인 시간을 들여서라도 좋은 성과를 내기를 원한다"며 "해당 제도가 의무화 되더라도 집, 카페 등 외부에서 리포트를 위해 개인적인 시간을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업무량이 줄지 않는 것도 문제다. 특히 대부분의 금융투자업계에서 PC오프제를 도입하면서 추가근무가 어려워졌다. 한 증권사 직원은 "퇴근 전 사전 신청을 통해 시간을 연장할 수 있지만, 사전신청이 대부분 '보고'의 형식인 만큼 눈치가 보인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결국 퇴근 후 노트북을 들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초기 적응기간 중 불편함은 어쩔수 없다 해도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선의의 피해자가 나와서는 안된다. 근로자들의 워라벨을 위해 도입이 제안된 만큼, 일과 휴식의 균형을 위해 업종 특성을 고려한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