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조사단 "2017년 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
정부조사단 "2017년 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지진 원인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소. (사진=연합뉴스)
포항지진 원인으로 지목된 지열발전소.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지난 2017년 11월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은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해 유발된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PX1, PX2)에서 이뤄진 활동과 영향 등을 자체 분석한 결과 "포항지진은 자연지진이 아닌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고 발표했다.

조사단은 "지열발전 주입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활성화됐다"면서 "PX-2(고압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됐고 결과적으로 본진을 촉발했다"고 설명했다.

지열발전은 지하 4~5㎞ 이상 깊이에 물을 주입해 지열로 데운 다음 물에서 발생하는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방식이다. 문제는 땅을 깊이 판다는 점과 지하에 물을 주입하고 빼내는 과정에서 지반이 약해지고, 활성단층 존재 시 지진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다.

포항지진은 2016년 9월 경북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에 이어 한국에서 발생한 지진 중 역대 두 번째로 컸던 지진으로 기록됐다.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조사단을 구성하고, 지난해 3월부터 정밀조사를 진행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