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CJ슈퍼레이스'에 고급휘발유 공식 공급
현대오일뱅크, 'CJ슈퍼레이스'에 고급휘발유 공식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철 현대오일뱅크 마케팅 부문장 상무(왼쪽)와 김동빈 CJ슈퍼레이스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서울 중구 CJ빌딩에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후원 협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문성철 현대오일뱅크 마케팅 부문장 상무(왼쪽)와 김동빈 CJ슈퍼레이스 대표가 지난 18일 오후, 서울 중구 CJ빌딩에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후원 협약을 체결하고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오일뱅크 고급휘발유가 국내 최초로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공식 연료로 선정됐다.

현대오잉뱅크와 대회 주관사인 슈퍼레이스는 18일 서울 중구 CJ빌딩에서 양 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고성능, 고출력을 요구하는 고급 차량과 경주용 차량의 엔진은 높은 옥탄가에 맞춰 설계돼 고급휘발유 사용이 필수다. 휘발유는 엔진 연소 과정에서 가끔 이상 폭발을 일으켜 엔진출력 저하를 야기한다. 이런 노킹(Knocking)현상을 방지해 주는 것이 옥탄가 94 이상인 고급휘발유다.

현대오일뱅크는 고급 차량과 경주용 차량에 보다 뛰어난 성능을 보장하기 위해 법정 규격보다 우수한 옥탄가 100 이상의 고급휘발유만 생산하고 있다.

한환규 영업본부장은 "과거 자체 카레이싱팀을 십 년 넘게 운영한 경험한 충분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품질에 자신 있다"며 "대회기간에 맞춰 취급점을 확대하고 수입차 등 고급차 대상 판촉행사도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2007년 처음 열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국내 유일의 국제자동차연맹(FIA) 공인 대회로 다른 아마추어 대회와는 달리 최정상급 프로팀으로 참가 자격을 제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4월부터 10월까지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와 인재 스피디움, 영암 KIC에서 총 9라운드에 걸쳐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