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도시재생 사업에 나선다···군산을 '한국의 말뫼'로
SK E&S, 도시재생 사업에 나선다···군산을 '한국의 말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구(舊)도심에 소셜 벤처 위한 실리콘밸리 구축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에 참가한 소셜 벤처 청년 기업가들의 입주식 모습.(사진=SK E&S)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에 참가한 소셜 벤처 청년 기업가들이 입주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 E&S)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 E&S는 18일 군산의 대표적인 구도심인 영화동에 소셜 벤처 청년 기업가들을 육성하기 위한 창업보육(인큐베이팅) 오피스를 구축하는 등 도시 재생 사업 프로젝트인 '로컬라이즈 군산'을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SK E&S가 군산을 문화·관광의 중심지로 개발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겠다는 취지로 추진했다. 민간 기업이 소셜 벤처를 직접 육성해 지역 재생 프로젝트에 주도적으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선발된 소셜 벤처들은 군산시에 최적화된 신규 사업 아이템을 찾을 '인큐베이팅' 과정 11개 팀과 기존 사업 모델을 발전시켜 현지 확대 방안을 찾게 될 '엑셀러레이팅' 과정 13개 팀 등 총 24개 팀 70여 명으로 구성됐다.

참가팀들은 앞으로 1년간 SK E&S가 마련한 거점 공간에 머물며 군산에 특화된 관광 연계 사업, 지역 특산품 브랜딩, 군산시 홍보 미디어 콘텐츠 개발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SK E&S는 군산에서 이미 창업을 한 청년 소상공인들도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해 소셜 벤처들과 시너지를 낼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전북 지역에서 도시가스 사업을 진행 중인 SK E&S는 군산을 재도약 시킬 방안을 찾기 위해 스웨덴 말뫼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스웨덴 제3의 도시인 말뫼는 지난 2003년, 스웨덴의 조선 산업을 상징하던 대형 크레인을 현대중공업에 단돈 1달러에 넘기며 '말뫼의 눈물'로 잘 알려진 도시다.

주력 산업이던 조선업의 몰락과 함께 수만 명이 일자리를 잃어 한때 '죽음의 도시'라는 오명까지 썼으나, 스타트업 기업 활성화를 통한 업종 전환으로 도시재생과 일자리 창출에 모두 성공한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SK E&S는 군산의 풍부한 역사 유산 인프라와 이미 조성된 상권을 바탕으로, 관광 활성화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통해 도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SK그룹 관계사들과 협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김기영 SK E&S 소셜밸류 본부장은 "당사가 전국에서 지역 기반의 에너지 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지역과 동반 성장하며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갈 의무가 있다"며 "군산을 시작으로, 각 지역의 사회문제에 주목해 지역 맞춤형 혁신 프로젝트들을 여러모로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