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IT 대형주 유일 투자대안…최선호株"-KB證
"LG전자, IT 대형주 유일 투자대안…최선호株"-KB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KB증권은 14일 LG전자에 대해 현재 시점에서 IT 대형주의 유일한 투자 대안으로 판단한다며 목표주가 9만4000원을 유지하고, IT업종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LG전자는 2015년 이후 4년간 영업이익의 증익 추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사상 최대 실적이 기대된다"며 "IT 대형주 7개사 중에서 LG전자를 제외한 6개사의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전망치) 하향 조정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올해 LG전자는 가전, TV 고급화 전략의 성공적 안착이 예상되고, 시장 기대치가 전무한 스마트 폰 부문의 실적 개선 가능성도 크다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LG전자 스마트 폰(MC) 부문은 판매량이 감소해도 실적개선 가능성이 크다"며 "1분기 현재 주요 부품인 반도체(DRAM)와 전자부품 (MLCC) 가격이 전년 대비 평균 30% 하락하며 원재료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2분기 북미 시장에 출시 예정인 5G 스마트 폰 'V 50'이 스프린트(Sprint)와 전략적 협업을 통한 판매증가만 이뤄진다면 향후 MC 부문 적자는 빠르게 축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그는 이와 함께 "올해 LG전자 가전(H&A), TV(HE) 수익성은 사계절 필수가전이 되고 있는 헬스케어 생활가전과 OLED TV 출하 확대에 힘입어 세계 최고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