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동인천 원도심 살린다···'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추진 
LH, 동인천 원도심 살린다···'역세권 복합개발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진=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인천광역시는 13일 인천광역시청에서 동인천 역세권 복합개발사업 및 원도심 재생사업의 활성화를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동인천역 일대는 냉면거리 및 헌책방거리 등이 유명한 곳이었지만, 주변 신도시 개발에 따른 인구 유출과 건물의 노후화로 쇠퇴한 원도심이다. 지난 2007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지만, 수차례 개발방식이 변경되며 진척되지 못했다.

LH와 인천시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사업화를 위한 용역을 공동으로 시행하는 등 동인천역 일대를 재정비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LH·인천시는 동인천 일대의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동인천역 일대를 '상업·문화·주거가 공존하며 활력이 넘치는 역세권 중심지'로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동인천역 북광장 북측(4352㎡)과 송현자유시장(5337㎡) 일원에 문화·상업·주거의 기능을 갖춘 복합시설을 건설하고 기존 북광장 지하에는 공영주차장을, 지상부에는 새롭게 정비된 신규 광장을 조성한다.

박상우 LH 사장은 "동인천 복합개발사업과 연계한 원도심 재생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