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스마트오피스 도입···"업무 방식 혁신 가속"
SKC, 스마트오피스 도입···"업무 방식 혁신 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 구성원이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SKC)
SKC 구성원이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는 모습.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C가 공유좌석제를 도입하는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가속화한다. 

SKC는 11일 서울 종로구 본사에서 스마트오피스 출범식을 열고 '광화문 사옥 시대 2.0'을 시작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약 4개월 동안 공사를 거쳐 본사 5개 층을 스마트오피스로 만들었다. 

우선 기존 '팀-실-부문' 단위별 지정좌석제 대신 원하는 자리에 앉아 일하는 공유좌석제를 도입했다. 자리 사이의 칸막이는 없앴고, 공동업무 공간인 프로젝트 룸을 34개로 2배 늘렸다. 각 층에 휴식공간을 조성해 소통 공간을 확대했다.  

이는 팀·실·부문의 구성원을 만나 다른 시각을 나누자는 취지다. SKC 관계자는 "이전에는 새로 팀을 만들 때마다 개인별 자리를 배치하거나 새로 자리를 만들어야 하는 등 물리적인 제약이 뒤따랐다"며 "지정좌석이 없는 체제에선 필요에 따라 바로 프로젝트 팀 같은 애자일(Agile) 조직을 만들고 운영하는 등 사업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SKC는 고객과의 소통에도 신경을 썼다. SKC는 고객 대다수가 경기 이남에 있는 점을 고려해 판교와 수원에 거점오피스를 구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