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모 "배달치킨 맛 더 달고 짜졌다"
소시모 "배달치킨 맛 더 달고 짜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와 6개 프랜차이즈 브랜드 매장 30곳, 당·나트륨 함량 조사 결과
가맹점 수 기준 상위 6개 프랜차이즈 브랜드 배달치킨 당·나트륨 함량 조사 결과. (인포그래픽=소비자시민모임)
가맹점 수 기준 상위 6개 프랜차이즈 브랜드 배달치킨 당(위)과 나트륨 함량 조사 결과. (인포그래픽=소비자시민모임)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배달 시켜 먹는 치킨 맛이 4년 전과 비교해 더 달고, 짜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8일 소비자시민모임(소시모)은 서울시와 함께 지난해 8∼9월 가맹점 수가 많은 상위 6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배달 치킨 4종을 조사해보니,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시모 설명을 종합하면,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교촌치킨·BHC·BBQ·네네치킨·페리카나치킨·굽네치킨 브랜드 총 30개 매장에서 인기 품목 4종(프라이드, 양념, 간장, 치즈치킨) 총 105건을 수거해 당과 나트륨 함량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양념치킨 당류 함량이 가장 많았다. 100g당 당류 함량은 8.6g으로 프라이드치킨(0.5g)의 17.2배에 달했다. 양념치킨 반마리(가식부 300g 기준)만 먹어도 하루 당류 기준치(100g)의 약 1/4을 섭취하는 셈이다. 치킨별 중량은 624~782g으로 가식부 300g은 반마리에 해당된다.

100g당 나트륨 함량은 치즈치킨(627.1㎎)이 가장 많았다. 이어 간장치킨(536.4mg), 양념치킨(516.0mg), 프라이드치킨(441.4mg) 순이었다. 치킨 반마리 나트륨 평균 함량은 1590.7㎎으로 하루 기준치(2000㎎)의 79.5%에 달했다. 

2015년 당류 함량이 가장 높았던 양념치킨은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한 당류 함량(6.2g)보다 38.7% 늘었다. 100g당 나트륨 함량(516.0mg)도 2015년(402.74mg)보다 28.1% 높아져 배달치킨 맛이 더 달고 짜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서 같은 브랜드 치킨이라도 매장별로 당류 함량은 최대 4배, 나트륨 함량은 최대 1.6배까지 차이가 났다. 특히 수치가 높게 나타난 경우 다른 매장보다 당과 나트륨 함량이 모두 높은 경향을 보였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치킨 프랜차이즈 본사와 간담회를 열어 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당·나트륨 절감 방안을 논의했다. 이후 네네치킨, 페리카나치킨, 교촌치킨, 굽네치킨은 올리고당 줄이기, 제품별 소스 염도 10% 줄이기 등 서울시에 자체 개선 계획을 제출하고 당·나트륨 절감 노력 의사를 밝혔다. 

소시모 쪽은 "치킨 종류에 따라 당, 나트륨 함량 차이가 크고, 반마리에 하루 기준치에 가까운 나트륨을 섭취할 수 있어 소비자는 건강을 고려한 메뉴 선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치킨을 탄산음료나 절임무 등과 함께 먹는 경우, 더 많은 나트륨과 당류를 섭취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