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목우촌 음성공장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23명 병원 이송
농협 목우촌 음성공장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23명 병원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물차가 배관 충돌···근로자 320여명 대피
7일 오전 9시 42분께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의 붉은색 원 부분이 파손된 암모니아 가스 밸브. (사진=연합뉴스)
7일 오전 9시 42분께 충북 음성군 금왕읍의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의 붉은색 원 부분이 파손된 암모니아 가스 밸브.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충북 음성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가 누출돼 근로자 23명이 다쳤다. 

7일 음성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2분께 음성군 금왕읍 소재 농협 목우촌 계육가공 공장에서 암모니아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공장 내 근로자 22명이 암모니아 가스를 마셔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당시 근무 중이던 나머지 근로자 320여명은 무사히 대피했다. 

암모니아 가스는 공장에서 냉매제로 흔히 쓰이는 물질로, 특유의 악취가 나며 인체에 닿으면 눈 자극과 두통, 메스꺼움 등을 일으킨다. 

사고는 25톤 화물차(윙바디 차량) 덮개 문이 열리는 과정 중 암모니아 배관이 파손되면서 발생했다. 암모니아는 탱크 내 저장돼 있던 300㎏ 중 일부가 누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오전 10시께 인근 공장으로 대피방송을 했으며, 오전 10시 10분께는 암모니아 가스 밸브를 차단해 추가 누출을 막았다. 또 차량 20대, 인력 58명을 투입해 물을 뿌려 암모니아 가스를 희석하는 등 현장 수습에 나섰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암모니아 가스가 사고 공장 외부로는 유출되지 않았다"며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암모니아 누출량과 사고 원인,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음성공장은 총면적 4만3000㎡ 규모의 닭고기 전문 가공 공장으로 삼계탕용 닭과 소시지류 등을 생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