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업무계획 ②] 간편결제·불법사금융 등 '국민체감 과제' 중점 관리
[금융위 업무계획 ②] 간편결제·불법사금융 등 '국민체감 과제' 중점 관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표 '혁신금융, 신뢰금융, 금융안정'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7일 '2019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7일 '2019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간편결제 활성화, 불법사금융 대응 등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할 수 있는 과제들을 '금융혁신 과제'로 선정하고 중점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7일 '2019년 금융위원회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민들의 체감도가 높은 과제를 발굴하고 구체적인 성과를 창출해 나가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올해 금융정책 목표를 △혁신금융 △신뢰금융 △금융안정 달성으로 정했다.

최 위원장은 "경제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금융의 역할을 강화하고, 핀테크 등 금융부문혁신의 속도를 높이겠다"며 "소비자 중심의 금융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고, 공정하고 투명한 금융질서를 확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또  "국민들이 금융회사와 거래하고 금융상품을 이용할 때 예전보다 한층 더 편리해졌고, 두텁게 권익을 보호받고 있다는 점을 체감할 수 있도록 금융시스템 들을 바꿔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회사, 핀테크 회사 등이 개발한 혁신적인 사업모델과 영업방식이 불합리한 규제로 좌절되는 경우가 없도록 할 것"이라며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적극 활용하고, 당국도 혁신적인 마인드로 금융규제와 관행을 쇄신하겠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