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톱다운' 北核협상, 전통적 '바텀업' 방식으로 전환해야"
WSJ "'톱다운' 北核협상, 전통적 '바텀업' 방식으로 전환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2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무산과 관련해 미국이 정상 간 직접 담판을 짓는 '톱다운' 방식보다 전통적인 협상 방식이 낫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적했다.

신문은 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핵 협상에서 "외교적 난관에 직면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시도한 '톱다운' 방식의 한계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북미 정상이 북한 비핵화 합의를 타결하는, '기적적이고 무결점의 개념'은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는 정상 차원에서 회담이 결렬된 만큼 실무차원의 충분한 협상을 거쳐 정상이 서명하는 '바텀 업' 방식의 전통적 외교협상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트럼프 정부가 직면한 또 다른 문제는 북핵 비핵화 협상에서 일괄 타결보다 단계적 과정을 수용할 준비가 돼 있는지, 어려운 결단을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