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김정은, 북미회담·베트남 방문 성과적으로 마치고 평양 도착"
北매체 "김정은, 북미회담·베트남 방문 성과적으로 마치고 평양 도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 방문을 마치고 5일 새벽 평양으로 귀환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며 "새벽 3시 환영곡이 울리는 가운데 전용열차가 평양역 구내에 서서히 들어섰다"고 전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제2차 조미(북미)수뇌회담과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에 대한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는 최고영도자 동지를 맞이하기 위하여 역 구내에 달려 나온 군중들은 끝없는 감격과 흥분으로 설레이는 마음 안고 최고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를 드릴 시각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과 함께 김영철 리수용 김평해 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리영식 김성남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박정남 강원도당 위원장, 당 부부장과 국무위원장 부장 및 국장들이 도착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환영 군중의 환호에 답례하면서 "사랑하는 전체 인민들에게 따뜻한 귀국 인사를 보냈다"고 이 통신은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