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북미협상 '예고된 좌초'...받기 힘든 '통큰 결단' 서로 요구"
WSJ "북미협상 '예고된 좌초'...받기 힘든 '통큰 결단' 서로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협상 간극 너무 컸다...회담 전부터 결렬 징후"
"북핵 빠른 해결책 없다...북미 모두 대화 의지" 확인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 없이 끝난 것은 사실상 '예고된 수순'이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일(현지시간) 2일자 1면에 실은 '핵 협상은 정상회담 이전에 좌초했다'는 제목의 머릿기사에서 "하노이 회담이 개최되기 몇 주 전부터 결렬을 예고하는 틀림없는 징후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상호 우호적인 관계를 내세우며 상대방의 과감한 결단과 양보에 기대를 걸었지만, 양측 모두 "꿈쩍도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측에 더 과감하게 나설 것을 요구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올인'하도록 촉구했다"고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의 말을 전했다. 북한도 마찬가지로 미국으로서는 수용하기 어려운 요구들을 했다는 것이다.

미국의 전직 당국자는 "두 지도자의 개인적 친분만으로 좁히기에는 북미의 간극이 너무 컸다"면서 "최소한 부분적으로라도 정상회담 이전에 해결됐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미국은 정상회담에 앞서 기대치를 낮추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여전히 북한이 생각하는 수준과는 차이가 컸다는 설명이다.

북한은 지난 2016년 3월 이후 채택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안의 해제를 요구했는데, 광물·수산물·석탄·원유·정제유를 아울러 미국은 사실상 대북제재의 전면해제에 해당한다고 받아들여, '영변 핵시설 부분폐쇄'의 대가로 제공하기는 어려웠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김정은 위원장도 영변 이외의 핵시설을 해체하거나,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을 동결할 준비는 아직 없는 것 같다면서, 분명해진 것은 북핵 이슈에서 빠른 해결책은 없다는 현실과 북미 모두 대화를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는 점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Tag
#보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