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경제 미래 밝지만 핵무기 보유하면 미래 없어"
트럼프 "北 경제 미래 밝지만 핵무기 보유하면 미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것 잘되면 원조제공…北과 관계 매우 강해"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은 밝은 경제적 미래를 갖고 있지만 핵무기를 지니고는 어떠한 경제적 미래도 갖지 못한다"고 말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 옥슨힐 게일로드 내셔널리조트에서 열린 미 보수 진영의 연례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과의 협상과 관련해 "모든 것이 잘 되면 다른 나라들로 하여금 북한에 원조를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을 경우 상응 조치로 경제 제재 완화를 고려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매우, 매우 강하다"며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그동안 북한에서 미사일이나 로켓 발사가 없었고 핵무기 실험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7∼2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베트남 하노이에서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가진 뒤 귀국했다. 양측은 북한 비핵화와 북미관계 개선 등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제재 완화 등을 둘러싼 이견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과 관련해 "매우 생산적인 만남"이었다면서 "우리는 좋은 관계를 발전시켰다"고 우호적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