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서울·경기 생필품값 10개중 7개꼴 '상승'…샴푸 4.9%↑"
"2월 서울·경기 생필품값 10개중 7개꼴 '상승'…샴푸 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단체협의회, 생필품·가공식품 39개 품목 조사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지난달 서울과 경기도에서 판매된 생활필수품 10개 가운데 7개꼴로 가격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4∼15일 서울시와 경기도 대형 유통매장과 슈퍼마켓에서 생활필수품 및 가공식품 39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39개 품목 가운데 27개(69.2%) 가격이 올랐고 9개(23.1%)는 내렸다. 3개(7.7%)는 가격 변동이 없었다.

가격 상승 품목을 보면 샴푸의 평균 가격이 지난달 9천270원으로 전달(8천841원)보다 4.9%(429원) 올랐다.

고추장과 쌈장도 모두 4.4%씩 상승했다. 이어 사이다(4.1%), 햄(3.4%), 식용유(3.2%), 참기름(3.1%), 밀가루(2.6%), 분유(2.5%), 세탁세제(2.4%), 라면·과자(파이)(2.1%) 순으로 많이 올랐다.

반면 가격이 많이 내린 품목은 맛살(-7.9%)과 맛김(-4.6%) 등이다. 맛살 평균 가격은 1월 2천254원에서 2월 2천77원으로 7.9%(177원) 내렸다. 맛김도 3천939원에서 3천756원으로 4.6%(183원) 하락했다. 계란(-3.8%)과 생리대(-3.5%), 된장(-2.9%)도 많이 내린 편에 속했다. 생수와 오렌지 주스, 맥주는 가격 변동이 거의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