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개학연기 유치원 164곳 확인…97곳은 자체 돌봄 제공"
유은혜 "개학연기 유치원 164곳 확인…97곳은 자체 돌봄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머지 30%도 확인해 교육청 홈페이지에 정보제공"
1일 오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서울 여의도 교육재난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일 오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서울 여의도 교육재난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개학을 연기하는 사립유치원이 전국에 164곳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사립유치원의 70% 정도에 대한 확인 결과이지만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주장한 2천여곳과는 차이가 난다. 

유 부총리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교육재난시설공제회관에서 열린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추진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 중 97곳은 자체 돌봄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한유총은 전날 개학 연기를 선언하며 회원사 3천100여곳 중 60% 정도가 참여할 것이라고 밝혀 2천여곳 안팎이 참여할 것으로 관측됐다.

유 부총리는 "전화 연결 등이 되지 않아 아직 확인되지 않은 유치원은 30% 정도"라면서 "해당 유치원까지 정확히 확인해 교육청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정보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교육청들은 홈페이지를 통해 돌봄신청을 받고 있다"면서 "입학일 연기를 통보받은 학부모들이 유치원 고충·비리 신고센터에 신고하면 즉각 확인해 현장지원단 조치로 어려움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