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으로 전면적 제재해제 요구"···폼페이오, 北 '부분해제' 재반박
"기본적으로 전면적 제재해제 요구"···폼페이오, 北 '부분해제' 재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변 핵시설 관련 무얼 내줄지에 대해 불분명했다"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이 기본적으로 전면적인 제재해제를 요구했다"며 북한 리용호 외무상이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부분해제' 주장을 반박했다.

지난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한 뒤 필리핀을 방문 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1일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한 "북한이 영변 핵시설과 관련해 무엇을 내놓을 준비가 됐는지 분명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통신이 전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0시15분께 북한 대표단 숙소인 멜리아 호텔에서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전면적인 제재해제가 아니고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2017년 채택된 5건, 그중에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리 외무상은 또한 "미국이 유엔 제재의 일부, 즉, 민수 경제와 인민 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의 제재를 해제하면 영변 지구의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물질 생산시설을 미국 전문가들의 입회하에 두 나라 기술자들 공동 작업으로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즉, 영변 핵시설 전체에 대한 영구적 폐기를 제안했다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