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장 "은행권 공동결제 시스템 전면 개방"
최종구 금융위장 "은행권 공동결제 시스템 전면 개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핀테크 금융혁신을 위한 은행지주 등 금융권 간담회'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운데)과 국내 금융지주 회장단이 25일 '핀테크 금융혁신을 위한 은행지주 등 금융권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가운데)과 국내 금융지주 회장단이 25일 '핀테크 금융혁신을 위한 은행지주 등 금융권 간담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소형 핀테크 결제사업자에게만 부분적으로 개방하던 은행권 공동 결제시스템을 모든 결제사업자 뿐 아니라 은행 상호간으로 확대키로 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5일 금융위원회 16층 대회의실에서 '핀테크 금융혁신을 위한 은행지주 등 금융권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먼저 폐쇄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금융결제 시스템 등 금융인프라를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개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은 핀테크 기업에 공정한 경쟁의 기회를 확대하겠다는 취지로 도입됐다. 금융위는 이번 방안이 핀테크 산업 전반에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 위원장은 "공정한 경쟁을 위해 이용료도 글로벌 수준을 고려해 기존의 10분의 1 수준으로 대폭 인하하는 것으로 대승적 합의를 이뤘다"고 말했다.

또 "핀테크 등 혁신 기업에 대한 투자는 금융과 핀테크를 결합하는 중요한 연결고리"라며 "금융그룹에서 핀테크 유니콘 기업을 키워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어 "금융의 신남방정책은 핀테크를 전략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리 금융그룹들을 핀테크로 무장해 세계로 진출하는 글로벌 핀테크 금융그룹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이끌어달라"고 당부했다.

최 위원장은 "바로 지금이 금융 강국을 만들어낼 수 있는 대분기점"이라며 "'추격형'이 아닌 '선도형 경제로 전환하고, 빠르게 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