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타이베이→김해 항공편 9시간 지연···유압계통 문제 두 번 발생
에어부산, 타이베이→김해 항공편 9시간 지연···유압계통 문제 두 번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8명 고객에게 식사쿠폰과 담요 지급"
25일 오전 3시 10분경(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에서 부산 김해공항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798편이 손님을 태우고 공항 램프로 나갔다가 항공기 유압계통 이상 신호가 2번이나 발견돼 현재까지 정비 교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출발 시간은 정오 12시로 예정됐다. (사진=에어부산)
25일 오전 3시 10분경(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에서 부산 김해공항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798편이 손님을 태우고 공항 램프로 나갔다가 항공기 유압계통 이상 신호가 두 번이나 발견돼 현재까지 정비 교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출발 시간은 정오 12시로 예정됐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25일 오전 3시 10분경(현지 시간) 대만 타이베이에서 부산 김해공항으로 향할 예정이던 에어부산 BX798편이 손님을 태우고 공항 램프로 나갔다가 항공기 유압계통 이상 신호가 두 번이나 발견돼 현재까지 정비 교체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재출발 시간은 정오 12시로 예정됐다.

에어부산에 따르면 해당 항공기 기종은 A321-200으로, 유압계통 이상 신호가 발견돼 1시간가량 정비를 마친 뒤 오전 4시 10분 다시 램프로 나와 출발하려 했으나 기체 이상 신호가 또 발견돼 계류장으로 돌아왔다. 해당 항공기에 탑승하고 있던 218명의 승객들은 오전 4시 30분 항공기에서 내렸고 현재까지 공항 대합실에서 대기 중이다. 회사 측은 이들에게 식사쿠폰과 담요 등을 지급했고, 항공기 지연에 대한 환불 수수료 등은 아직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다.

BX798편에 탑승 예정이던 승무원들은 근무 시간이 초과돼 한국으로 귀국했고, 회사는 곧 바로 해당 노선에 교체인원을 투입한 상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날 정오 12시에 항공편을 다시 띄울 예정"이라며 "안전문제 부분에 있어 점검이 필요한 부분이기에 승객분들께 양해를 부탁드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