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균주 출처' 두고 재격돌 
메디톡스·대웅제약 '보톡스균주 출처' 두고 재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용' 이유로 미국 ITC 제소 vs 경쟁사 진입 막기 위한 '발목잡기'
메디톡스 로고(위)와 대웅제약 CI
메디톡스 로고(위)와 대웅제약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메디톡스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대웅제약을 '보툴리눔 톡신(보톡스) 균주 도용'을 이유로 제소했다. 대웅제약은 자사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 미국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음해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과 '나보타'를 각각 국내에서 판매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엘러간과 에볼루스가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파트너다. 

메디톡스는 1일 엘러간과 미국 ITC에 "메디톡스 전 직원이 대웅제약에 보툴리눔 균주와 보툴리눔 톡신 전 제조공정을 넘겼다"며 대웅제약과 에볼루스를 제소했다고 밝혔다. 메디톡스 측은 "미국 ITC에서 본 사안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밝혀주길 기대한다"며 "대웅제약은 지금이라도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판단을 받을 수 있도록 공개토론을 통해 모든 의구심을 해소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 나보타가 메디톡신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해 만들어진 제품이라고 수년간 주장해왔다. 앞서 메디톡스는 미국에서 대웅제약과 에볼루스에 소송을 냈다. 하지만 미국 법원에서 "이 문제는 미국에서 다툴 일이 아니므로 한국에서 별도의 소송을 진행하라"고 판결한 뒤 국내에서 별도 소송을 이어오고 있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 엘러간의 ITC 제소에 대해 "나보타의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를 예상하고 시장 진출을 방해하기 위한 전형적인 방어전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소는 위협이 되는 경쟁사 진입을 막기 위한 '발목잡기'로, 내용상으로도 그동안 메디톡스가 제기했던 주장과 전혀 차이가 없다"며 "미국 허가는 물론 나보타의 미국 시장 사업화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웅제약은 에볼루스와 함께 이번 사안에 적극 대응할 뿐만 아니라 예정대로 올해 봄 미국에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를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