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유럽 판매 호조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유럽 판매 호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케팅 파트너 바이오젠 실적 발표···작년 매출 6000억원, 전년 대비 44% 증가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왼쪽부터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3종 유럽 매출이 6000억원을 달성했다. 바이오젠은 29일(현지시간) 실적 발표에서 지난해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 유럽 매출액이 2017년 대비 44% 증가한 5억4520만달러(약 6002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바이오젠은 유럽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베네팔리'(성분명 에타너셉트)와 '플릭사비'(성분명 인플릭시맙), '임랄디'(성분명 아달리무맙) 등을 판매하는 파트너사다.
 
제품별로는 베네팔리 매출액이 4억8520만달러(약 5342억원)로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베네팔리 원조 약은 다국적제약사 암젠이 개발해 화이자가 판매하는 '엔브렐'이다. 류머티즘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에 쓴다. 베네팔리는 유럽에서 가장 먼저 출시된 엔브렐 바이오시밀러라는 '퍼스트무버' 지위를 내세워 꾸준히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리고 있다.
 
의약품 시장 정보업체 아이큐비아에 따르면 베네팔리는 유통 물량 기준으로 유럽 전체 에타너셉트 시장의 41%를 점유하고 있다. 독일에선 엔브렐을 제치고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독일에서 바이오시밀러가 원조 약을 넘어선 첫 번째 사례다. 2016년 2월 출시 이후 베네팔리 누적 매출은 9억5660만달러에 달해 1조원을 돌파했다.
 
플릭사비 지난해 매출액은 4320만달러(약 476억원)로, 전년 대비 380% 늘어났다. 플릭사비는 다국적제약사 얀센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지난해 10월 유럽에 출시한 임랄디 실적도 처음으로 공개됐다. 임랄디는 출시 후 70여일만에 1670만달러(약 184억원) 매출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임랄디는 연간 20조원 어치가 팔리는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의 바이오시밀러다. 임랄디 출시 당시 다국적제약사 암젠, 산도즈, 마일란 3곳에서 일제히 휴미라 바이오시밀러를 내놓으며 경쟁 구도가 형성된 바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따르면 임랄디는 독일에서 출시 첫 달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유럽 전체에서는 11월부터 2개월 연속 바이오시밀러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제프리 카펠로 바이오젠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임랄디의 출시 첫 분기 시장 침투 성과가 베네팔리를 능가한다"며 "2019년에는 임랄디를 필두로 두 자릿수의 바이오시밀러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상진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는 "베네팔리의 성공 사례 및 노하우를 바탕으로 임랄디 등 후속 제품의 판매를 확대해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