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소외계층 겨울나기 끝까지 책임집니다"
이랜드 "소외계층 겨울나기 끝까지 책임집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까지 전국 에너지 빈곤가정에 연탄 10만장 전달 예정
22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참여한 조일성 이랜드리테일 영업본부장(왼쪽)과 박찬욱 2001아울렛 중계점 지점장이 뿌듯한 표정을 지어보이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22일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참여한 조일성 이랜드리테일 영업본부장(왼쪽)과 박찬욱 2001아울렛 중계점 지점장이 뿌듯한 표정을 지어보이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그룹이 "에너지 빈곤가정의 겨울을 끝까지 책임지겠다"며 팔을 걷어 올렸다. 이랜드그룹은 23일 ㈜이랜드리테일 14개 지점을 중심으로 3월까지 전국 소외계층 약 500가정에 총 8400만원 상당의 연탄 10만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랜드리테일 본사와 2001아울렛 중계점 임직원들은 22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랑의 연탄 나눔은 이랜드리테일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랜드리테일 임직원들은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1800여 가정에 총 36만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22일 펼쳐진 올해 첫 연탄 배달 봉사활동은 조일성 이랜드리테일 영업본부장과 박찬욱 2001아울렛 중계점 지점장 등이 참여했다. 

박찬욱 지점장은 "올해는 연탄가격 상승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역주민이 많은 것 같다. 이웃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고 다 함께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기를 기원하면서 이번 봉사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직접 찾아가 만나보니 연탄 나눔 행사가 연말에 집중되어 1월 말쯤이면 연탄이 동이 나는 경우가 많았다"며, "난방도 없이 추운 날씨를 견뎌야 하는 분들이 없도록 이랜드리테일 직원들과 함께 연탄 전달에 나서게 됐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