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롯데칠성음료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 롯데칠성음료 세무조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돼 유예 혜택 받았는데 왜
롯데칠성음료 CI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 국세청이 롯데칠성음료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배경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22일 롯데칠성음료와 국세청 설명을 종합하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4국은 이날 서울 서초구 롯데칠성음료 사업장에 조사관을 보냈다. 조사4국은 주로 기업의 비자금, 횡령, 배임 등 특정 혐의가 포착됐을 때 조사에 착수한다. 

롯데칠성음료에 대한 세무조사는 2017년 상반기 이후 2년 만의 조사다. 통상적으로 정기 세무조사는 5~6년의 주기로 벌인다. 앞서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8월 고용노동부로부터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1년간 세무조사 유예 혜택을 받은 바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이번 비정기 세무조사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국세청에서 오전부터 조사하는 것은 맞다"면서도 "조사 목적과 배경 등에 관해서는 아직까지 파악 중이며 확인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