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멤버십 혜택 전면 개편···"상반기 중 제휴사 30% 확대"
LGU+, 멤버십 혜택 전면 개편···"상반기 중 제휴사 30%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멤버십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더블 할인 프로모션 'Big Friday', 스키장 반값 할인 등을 선보이고, 올 상반기 중 제휴사를 30% 이상 확대하는 혜택 강화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멤버십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더블 할인 프로모션 'Big Friday', 스키장 반값 할인 등을 선보이고, 올 상반기 중 제휴사를 30% 이상 확대하는 혜택 강화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의 멤버십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더블 할인 프로모션 'Big Friday', 스키장 반값 할인 등을 선보이고, 올 상반기 중 제휴사를 30% 이상 확대하는 혜택 강화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오는 25일 진행하는 Big Friday는 고객들에게 기존 멤버십 혜택 대비 최대 두 배의 할인을 더 제공하는 프로모션이다. U+패밀리숍, LG생활건강숍에서 제공하던 10%~15%의 할인율을 이날은 VIP고객 25%, 일반고객 20%로 상향 적용한다. 한화아쿠아플라넷에서는 기본 혜택 대비 두 배 높은 30% 할인이 제공되며, 할리스커피에서는 허니바게트볼을 멤버십 고객 선착순 2000명에게 무료로 증정한다.

LG유플러스는 멤버십 기본 혜택 외에도 매달 강화된 신규 프로모션을 운영한다. 오는 3월 3일까지는 멤버십 가입자들에게 곤지암리조트 스키장 리프트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이용자들은 본인 포함 최대 4인이 동시에 스키 리프트를 반값에 즐길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올 상반기 신규 제휴처를 대폭 늘려 고객의 멤버십 혜택 선택권도 다양화 시킬 예정이다. 2019년도 멤버십 서비스에서는 제휴처를 기존 대비 30% 이상 확대해 컬쳐, 패밀리 레스토랑, 레져, 테마파크, 온·오프라인 쇼핑몰 등으로 서비스 카테고리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고진태 LG유플러스 로열티마케팅팀장은 "이용률이 저조한 멤버십 서비스는 축소하고 신규 제휴사는 대폭 확대해 고객들의 실제 체감 혜택을 강화시키고 있다"라며 "특히 LG생활건강, LG전자, 곤지암리조트 등 LG 계열사와 협업을 통한 시너지로 고객의 멤버십 만족도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