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하나·외환銀, 3년4개월 만에 급여·복지·직급 제도 통합
옛 하나·외환銀, 3년4개월 만에 급여·복지·직급 제도 통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제도 통합안, 찬성 68.4% 반대 30.9%로 가결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KEB하나은행 노사가 진행하던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이 타결됐다. 두 은행이 통합한 지 3년 4개월 만이다. 

하나은행 노동조합은 17일 진행한 조합원 총투표에서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인사·급여·복지제도 합의안이 찬성 68.4%, 반대 30.9%, 무효 0.7%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투표에는 총 조합원 1만48명 가운데 9037명이 참여했다.

합의안에 따라 노사 대표는 직급체계를 4단계(관리자-책임자-행원A-행원B)로 통일한다. 옛 하나은행은 4직급 체계, 외환은행은 10직급 체계였다. 가장 민감한 급여 체계는 모든 조합원의 현재 수준 급여가 줄어들지 않도록 했다. 현재 평균 임금은 외환은행이 더 높았다. 임금의 경우 상대적으로 급여가 놓은 외환은행 수준으로 통일했다. 복지 제도는 두 은행 제도 중 비교우위에 있는 것을 수용하기로 했다.

노조는 올해 임단협 합의안도 찬성 87.0% 반대 12.5%, 무효 0.5%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임금 인상률은 2.6%다. 임금피크제는 올해부터 도입 연령을 기존 55세에서 56세로 1년 연장하되, 기준 변경으로 일부 직원의 퇴직계획이 바뀌지 않도록 올해는 기존 대상인 만 55세도 특별퇴직할 수 있게 했다.

하나은행 노사는 작년 5월에 2017년도 임단협을 마무리하면서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작년 9월까지 제도통합을 정리하고 올해부터 시행하자는 것이 TF 목표였으나 결국 해를 넘겨 마무리됐다.

하나은행 노조는 지난달 28일에도 통합안을 투표에 부쳤다가 부결돼 이번에 다시 만든 합의안으로 투표를 했다. 당시 투표에서는 찬성 47.1% 반대 52.2%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