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한국 보험협회 제안 IFRS17 1년 추가 연기 '불투명'
유럽·한국 보험협회 제안 IFRS17 1년 추가 연기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이사회에서도 안건 상정 안 돼…보험협회 "가능성 낮지만 노력 지속할 것"
(사진=손해보험협회)
(사진=손해보험협회)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유럽과 한국을 중심으로 한 보험협회들이 국제회계기준(IFRS17) 제도를 1년 더 연기한 2023년 도입을 제안했지만 결과는 불투명하다. 지난달에 이어 이달 이사회에서도 논의 조차 되지 않기 때문이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는 이달 예정된 이사회 안건을 전날 확정했다. 오는 22~23일로 예정된 이사회에서는 IFRS17 추가 연기에 대한 안건이 상정되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이사회에 이어 이달도 IFRS17 시행 시기 1년 추가 연기 요구에 대해 논의하지 않는 것.

손해보험협회 고위관계자는 "1년 연기 후 곧바로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요청했지만 2022년으로 연기한 지 한 달밖에 지나지 않아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추후 계획은 상황을 지켜본 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애초 보험사들은 2021년으로 예정된 IFRS17 시행을 2023년으로 2년 연기를 요청해왔다. 하지만 IASB는 지난해 11월 정례회의에서 2022년으로 1년 연기만 받아들였다.

이에 'IFRS17 글로벌 협의체'는 퍼런스콜(전화 회의)을 열어 IFRS17의 1년 연기가 아닌 2년 연기가 필요하다고 판단, 1년 추가 연기를 재요청했다.

이 협의체는 우리나라 손보협회와 생명보험협회를 비롯해 유럽, 영국, 캐나다, 스페인, 남아프리카공화국, 멕시코의 보험협회가 참여했다.

하지만 IASB는 각국 보험협회가 공동 서한을 제출한 이후 처음 개최된 지난해 12월 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하지 않았다.

이어 이달 개최되는 회의에서도 안건이 상정되지 않아 업계는 사실상 IASB가 거절의 뜻을 밝힌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추가 연기 요청은 받아들여 지지 않은 셈이다"며 "1년 연기 결정 후 너무 섣부르게 요청했기 때문이 아닌가 해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IASB가 내년 4월께 IFRS17 최종 기준서를 확정할 예정인 만큼, 그전까지는 추가 연기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