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보·현대해상·메리츠화재, 자동차보험료 3∼4% 인상
DB손보·현대해상·메리츠화재, 자동차보험료 3∼4%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오늘부터 자동차보험료가 3∼4%가량 오른다.

16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이날 대형 손해보험 4개사 중 DB손해보험이 자동차보험료를 3.5% 인상(이하 개인용 기준)하고, 현대해상과 메리츠화재도 각각 3.9%와 4.4% 인상한다.

이어 19일에 KB손해보험(3.5%), 21일 롯데손해보험(3.5%)과 한화손해보험(3.8%)이 인상 대열에 가세한다.

24일 AXA손해보험(3.2%), 26일 흥국화재(3.6%)에 이어 31일에는 업계 1위 삼성화재도 3.0% 인상할 예정이다.

이 밖에 더케이손해보험이 내달 중 평균 보험료를 3.1% 올릴 계획이다. 이는 개인용에 업무용과 영업용을 합산한 수치로, 개인용만 따지면 이보다 인상률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자동차보험료가 3∼4% 오르면 연 50만원 정도의 보험료를 내던 운전자는 약 1만∼2만원을 더 내야 한다. 이번 인상은 사고 경험자나 무사고 운전자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손보사들이 잇달아 보험료를 올리는 것은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보험료 책정의 결정적 요인인 손해율(발생손해액/경과 보험료)은 지난해 평균 90% 안팎을 기록하며 적정 수준(78∼80%)을 웃돌았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여름 폭염과 사고 증가, 정비요금 인상 등이 겹치면서 손해율이 치솟았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진행 중인 정비요금 재계약이 올 상반기에 끝나면 올해 안에 보험료를 또 올릴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