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7년 연속 '매출 1위'…2년 단위 손익 주기 '주목'
삼성전자, 17년 연속 '매출 1위'…2년 단위 손익 주기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XO연구소, 올해 이익 급감 우려 속 '삼성 과잉의존' 지적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삼성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17년 연속 매출액 기준 '재계 1위' 자리를 지켰다. 특히 최근 7년간 국내 1천대 상장기업의 매출의 10% 안팎을 차지했고, 영업이익 비중은 최고 3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우리 경제의 '삼성전자 의존도'가 지나치다는 지적도 나온다.

13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002년에 매출액 기준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처음으로 1위자리에 오른 뒤 지난해까지 단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천대 상장사 가운데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지난 1996년에는 전체의 4.1%에 그쳤으나 2002년 5.9%로 높아진 뒤 2013년에는 11.0%까지 치솟았다. 지난 2017년에는 10.9%였고,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한 지난해에는 이보다 더 높아졌을 가능성도 있다.

영업이익 비중은 1996년에는 1천대 상장사 가운데 7.3%로 한국전력(8.2%)보다 낮았으나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연속 1위를 유지했다.

특히 지난 2013년에는 29.2%에 달해 정점을 찍었다. 당시 1천대 상장사 전체 영업이익 74조7천억원 가운데 21조8천억원을 삼성전자가 올렸으며, 같은 해 당기순이익 비중은 42.4%에 달했다.

부침도 있었다. 2001년엔 영업이익이 69.1%나 폭락하면서 1천대 기업 중 영업이익 비중도 6.3%로 낮아졌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년에는 5.7%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지난 2000년 이후 영업이익이 2년 혹은 3년 주기로 급감하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따라서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증가한 점을 감안하면 올해는 실적이 큰 폭으로 꺾이면서 한국 경제 전반의 실적 부진으로 이어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증권업계의 올해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은 지난해보다 24.3%나 줄어든 44조6천억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