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소비자물가 9개월 만에 하락..."연준에 여유 제공"
美 소비자물가 9개월 만에 하락..."연준에 여유 제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0.1%↓…전년 比 상승률도 16개월 만에 2% 하회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달 미국 소비자물가가 9개월 만에 소폭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노동부는 11일(현지시간) 지난해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달보다 0.1%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에 전달 대비 같은 수준(0%)을 기록한데 이어 하락세로 돌아선 것인데, 미 소비자물가지수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이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전년 같은 달보다는 1.9% 상승했는데, 전년 동기대비 CPI 상승률이 2%를 하회한 것은 2017년 8월 이후 약 16개월 만에 처음이다. 지난해 11월에는 전년 동기보다 2.2% 상승했었다.

지난달 CPI 하락은 유가 등 에너지 가격 급락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미 에너지 가격은 전달보다 3.5% 내렸다. 이는 2016년 2월 이후 최대폭의 하락이다. 특히 가솔린은 7.5%나 떨어졌다.

다만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는 전달 대비 0.2% 올랐다. 석 달 연속 같은 수준이다.전년 동기대비 근원 CPI는 2.2% 상승했으며 두 달 연속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물가 하락은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 데 더 많은 여유를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즉, 인플레이션 압박이 크지 않아 연준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할 수 있는 여지가 더 커졌다는 뜻으로 해석했다.

AP통신은 "견조한 수준의 미 경제가 아직은 광범위한 인플레이션 압력을 만들어내지는 못하고 있다"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 데 더 많은 여유를 제공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4일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지켜보면서 '인내심을 가질 것(will be patient)'"이라고 밝혔었다. 이를 두고 점진적 기준금리 인상 기조의 '속도 조절'을 시사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파월 의장은 전날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이코노믹 클럽' 오찬 대담에서도 "지금은 인내하면서 탄력적으로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관망할 시점"이라며 같은 취지의 언급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