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가전 AI 기술 넘어 車 전장부품까지 격돌
삼성·LG, 가전 AI 기술 넘어 車 전장부품까지 격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ES 2019' 하루 앞···최고 자리 놓고 자존심 대결
'CES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전시장 QLED 8K 부스(왼쪽)와 LG전자 올레드 폭포.(사진=각 사)
'CES 2019'에 전시된 삼성전자 전시장 QLED 8K 부스(왼쪽)와 LG전자 올레드 폭포.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인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를 앞두고 인공지능(AI)기반의 다양한 미래 기술과 차세대 전장 부품 등을 대거 선보인다.

올해는 우리 실생활에 깊숙이 파고든 AI기술의 현주소를 소비자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CES는 독일 베를린 'IFA',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와 함께 세계 3대 정보통신(IT)전시회로 꼽힌다. 올해는 전 세계 150여개 나라에서 4400여개 업체가 참여한다.

◇ AI 가전 등 혁신 제품 공개

삼성전자는 AI·5G를 기반으로 '지능화된 초연결사회(Intelligence of Things for Everyone)'라는 주제로 이번 CES 참가기업 중 가장 큰 3368㎡(약 1021평) 규모 전시관을 '삼성 시티'라는 콘셉트로 마련했다. '뉴 빅스비'를 중심으로 한 '커넥티드 솔루션(Connected Solution)'과 각 사업 부문별 '혁신 제품'을 선보인다.

우선 삼성전자는 인텔리전스 플랫폼 뉴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기술을 기반으로 자사의 다양한 기기들을 연동해 '커넥티드 솔루션'을 공개한다. AI기술을 통해 연결된 각 기기가 개인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사용자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다.

또 삼성전자는 '갤럭시 홈'과 '패밀리허브'를 중심으로 주거 공간에 특화된 홈 AI 솔루션도 선보인다. 패밀리허브는 매년 진화하는 AI기술을 적용해 4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은 제품이다.

이 밖에 세탁 시간을 단축하고 AI기능을 강화한 대용량 드럼 세탁기 신제품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올해 북미 세탁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리더십을 강화할 전략제품으로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특히 삼성전자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를 통해 달라질 미래 생활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 5G 이동통신으로 가능해질 미래 스마트 시티·스마트 팜·스마트 팩토리 등의 비전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현재 한국과 미국의 5G 상용 서비스에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기지국과 IoT 지원 기기를 비롯해 지난해 12월 선보인 스마트폰 형태 단말까지 전시해 5G 이동통신 분야에서의 앞선 기술력을 선보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올해 행사를 통해 AI 글로벌 선도기업 이미지를 굳힌다는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2044㎡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주제로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와 로봇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超)프리미엄 생활가전 △차별화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 등을 소개한다.

우선 'LG 씽큐 AI존'에서 한 단계 발전한 인공지능을 선보인다. 'LG 씽큐'는 LG전자의 인공지능 제품·서비스를 아우르는 브랜드다.

새로워진 LG 씽큐는 단순히 명령어에 따라 동작하는 방식을 넘어 고객 맞춤형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 △사용자경험 확대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이 핵심이다.

LG전자는 클로이 슈트 복 신제품을 공개해 미래 먹거리 사업인 로봇사업도 선보인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허리를 펼 때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반복되는 작업에서 사용자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웨어러블 로봇은 작업자들의 부상을 예방할 수 있어 산업현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이혜웅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부사장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기술 혁신과 디자인에 진화하는 인공지능을 더해 글로벌 시장을 지속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8K TV 시장 선점 격돌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와 '양자점발광다이오드(QLED) 8K'의 투트랙 전략을 공고히 하고, 'QLED 8K' 라인업을 확대해 전 세계 시장에서 8K 시장을 본격 공략하기 위해 방문객이 체험할 수 있는 전시장을 구성한다.

특히 2019년형 삼성 스마트 TV는 업계 최초로 애플과 협력을 통해 아이튠즈(iTunes)와 에어플레이(AirPlay2)를 모두 지원하게 돼 많은 기대를 모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한다.

삼성전자는 밀레니얼 세대 트렌드를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과 '세리프 TV' 신모델도 선보인다. 이 제품들은 QLED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뛰어난 인테리어 효과에 화질 차별화까지 갖추게 됐다. 2019년형 '세리프 TV'는 이번 CES 혁신상을 받았다.

이외에도 컴퓨터 주변 기기 부문 최고 혁신상과 게이밍 부문 혁신상을 동시에 받은 49형 'QLED 게이밍 모니터(CRG9)', 커브드 모니터에 세계 최초 4K 해상도를 적용해 혁신상을 받은 32형 '그래픽 전문가용 모니터(UR59C)'를 전시한다. 두 제품은 커브드 모니터 최초 120hz 듀얼 QHD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LG전자는 '8K 올레드 TV'와 '8K 슈퍼 울트라HD TV'를 동시에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8K 올레드 TV는 세계 최초이며 88인치 크기다. 두 제품은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9 2세대(α9 Gen 2)'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풀HD(1920x1080) 및 4K(3840x2160)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88인치 8K 올레드 TV는 3300만 개에 달하는 화소 하나하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다. 화면 크기와 관계없이 완벽한 블랙을 표현해 현존하는 TV 중 최고 화질을 자랑한다.

◇자동차 시장 놓고도 신경전

삼성전자는 자사 첨단 IT 기술이 하만의 전장 기술을 만나 탄생한 '디지털 콕핏'을 전시한다.

디지털 콕핏에는 차량용 '빅스비'와 '스마트싱스'가 적용돼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차 안에 있는 에어컨·오디오 음량·조명 등을 조절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선 집 안의 IoT 기기들을 간단히 제어할 수 있다.

디지털 콕핏은 자동차 안전 운전을 위한 정보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다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운전석과 조수석에 있는 디스플레이 3개를 목적에 맞게 QLE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구성했다.

LG전자는 비공개 부스를 마련해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대상으로 차세대 자동차 핵심 부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2014년부터 매년 CES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비공개 부스를 운영해왔다.

LG전자는 △AV 내비게이션, 중앙디스플레이장치 등 카 인포테인먼트 기기 △지능주행보조시스템(ADAS) 카메라, 액정표시장치(LCD) 계기판 등 자율주행 및 편의장치 △올레드 램프 라이팅 솔루션까지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자동차 부품을 전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