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 조합원 투표서 부결
하나은행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 조합원 투표서 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EB하나은행 노사가 진행하던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이 조합원 투표 단계에서 부결됐다.

하나은행 노조는 28일 제도통합(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총 조합원 1만54명 중 8762명이 투표한 결과 찬성 47.1%, 반대 52.2%, 무효 0.7%가 나와 부결됐다고 밝혔다.

앞서 하나은행 노사는 지난 24일 교섭에서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2015년 통합 후에도 옛 하나은행의 4직급 체계와 외환은행의 10직급 체계가 유지돼왔다. 평균 임금은 외환은행이 더 높았다.

합의안에서 노사 대표는 직급체계를 4단계로 통일하고 복지제도는 두 은행 제도를 모두 수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급여 문제에서 일부 조합원의 이해가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노사는 올해 5월 2017년도 임단협을 마무리하면서 인사·급여·복지제도 통합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올해 9월까지 제도통합 마무리, 내년 1월 시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번 찬반투표에서 부결되면서 결국 내년으로 넘어가게 됐다.

하나은행 노조 관계자는 "추가 논의 후 다시 찬반투표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