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대출 금리 또 오른다…코픽스 3년여 만에 '최고'
주택대출 금리 또 오른다…코픽스 3년여 만에 '최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코픽스 금리 (자료=은행연합회)
11월 코픽스 금리 (자료=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전국은행연합회는 17일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 산정의 기준이 되는 자금조달비용지수(코픽스, COFIX)가 11월 신규취급액 기준 1.96%를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전월대비 0.03%p 상승하는 등 4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지난 2015년 2월(2.03%) 이후 3년 9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잔액기준 코픽스도 1.95%로 전월대비 0.02%p 상승했다. 지난해 8월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며 지난 2015년 9월(1.98%) 이후 3년2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다.

코픽스는 농협, 신한, 우리, SC제일, KEB하나, 기업, 국민, 한국씨티은행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주요 수신상품의 가중평균금리로 은행의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면 함께 오른다.

11월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해 시중은행도 예·적금 상품 금리를 상향 조정하면서 코픽스 상승이 예견됐었다.

은행연합회는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금리 변동이 신속하게 반영되는 특징이 있다며 충분히 이해한 후 신중하게 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