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허쥬마' 미국 판매허가 획득
셀트리온 '허쥬마' 미국 판매허가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매출 3조원 규모 유방암 치료용 트라스투주맙 시장 진출 초읽기
셀트리온이 개발한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이 개발한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셀트리온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허쥬마' 판매 허가를 받았다. 허쥬마는 제넨텍이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유방암 치료제 '허셉틴'(성분명 트라스투주맙)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다. 

15일 셀트리온은 "전략 제품 3종 허가를 통해 세계 바이오의약품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에서 바이오시밀러 판매 확대가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쥬마에 앞서 셀트리온은 FDA로부터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와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 판매 허가를 받았다. 바이오시밀러 3총사 모두 미국에서 팔 수 있게 된 셈이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허쥬마의 오리지널의약품 허셉틴은 세계적으로 연간 7조8100억원(70억1400만 스위스프랑)에 이르는 매출을 거두는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미국에서 연간 매출도 3조원(26억9700만 스위스프랑) 규모로 추산된다. 

셀트리온은 올해 2월 유럽에서도 허쥬마 판매 허가를 따냈다. 이어 지난달 프랑스 트라스투주맙 매출의 40%가량을 차지한 병원 입찰에서 잇달아 승리하며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는 중이다. 

허쥬마의 미국 판매는 다국적 제약사 테바가 맡을 예정이다. 테바는 셀트리온 트룩시마의 북미 판매도 맡고 있다. 

브랜던 오그래이디 테바 북미사업 부문장(부사장)은 "테바의 의약품 포트폴리오에 허쥬마를 포함함으로써 항암 및 제네릭 두 분야 모두 우리 강점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기우성 셀트리온 대표는 "유럽 등에서 많은 처방 데이터로 입증된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신뢰를 미국 시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