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 여야 선거제 개혁 큰틀 합의 "연동형 비례대표 적극 검토"
[전문] 여야 선거제 개혁 큰틀 합의 "연동형 비례대표 적극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5당 원내대표 기자회견
"관련법안 1월 임시국회서 합의 처리"
"권력구조 개편 원포인트 개헌 논의"

[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여야 5당이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해 큰 틀에서 합의를 이뤘다.

여야 5당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1시 40분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제도 개혁과 관련된 6개항의 합의문을 발표했다. 

[다음은 여야 5당 원내대표가 발표한 선거제도 개편 합의 전문}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5당은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합의한다.

1.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위한 구체적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2. 비례대표 확대 및 비례 지역구 의석 비율, 의원 정수, 지역구 의원 선출 방식 등에 대하여 정개특위의 합의에 따른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3. 석패율제 등 지역구도 완화를 위한 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한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4. 선거제도 개혁 관련법안은 1월 임시국회에서 합의 처리한다.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5. 정개특위 활동 시한을 연장한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6. 선거제도 개혁 관련 법안 개정과 동시에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원포인트 개헌 논의를 시작한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