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음란물 방조 혐의'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 사의 표명
'불법 음란물 방조 혐의'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 사의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어때 BI. (사진=위드이노베이션)
여기어때 BI. (사진=위드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인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의 심명섭 대표가 30일 사의를 표명했다. 현재 심 대표는 웹하드를 통해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심명섭 위드이노베이션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번 일로 뜻하지 않게 심적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이 있다면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금일부로 위드이노베이션의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지분을 보유했지만 현재 그 지분을 모두 매각한 바 있는 웹하드 업체에 관한 일로 최근 경찰 조사를 받은 일이 있다"면서 "당시 성실히 조사에 임했고 앞으로 있을 모든 법적 절차에도 최선을 다해 성실히 임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위드이노베이션에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400명에 가까운 임직원이 고객 만족을 위해 쉴 틈 없이 치열하게 노력하는 상황에서, 비록 그것이 오해라고 할지라도 이번 언론 보도와는 아무런 상관없는 위드이노베이션이라는 회사에 조금의 누도 끼칠 수 없다고 생각했다"며 "오늘부로 회사 경영 전반을 임원진에 위임하고, 개인적인 일로 야기된 이번 문제의 해결에 대처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성원에 충분히 보답하지 못하고 이번 문제로 심려 드리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