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대표,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검찰 송치
여기어때 대표,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검찰 송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기어때 BI. (사진=위드이노베이션)
여기어때 BI. (사진=위드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종합숙박·액티비티 예약서비스인 '여기어때'의 심명섭 대표가 웹하드를 통해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29일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웹하드를 운영하며 수백만 건의 불법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음란물유포 방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아동음란물 유포 방조 등)로 심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2017년 12월부터 올해 9월 20일까지 웹하드 두 곳을 운영하면서, 음란물 427만 건이 유통하도록 해 52억원의 수익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아동·청소년 관련 음란물 172건이 포함돼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웹하드 운영자는 아동 청소년 음란물이 유포되지 않도록 기술적인 조치를 해야 하지만, 심 대표의 웹하드에는 이런 장치가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심 대표는 "웹하드는 지인 것이며 웹하드를 운영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은 심 대표가 일명 바지사장을 내세워 웹하드를 운영한 실질적인 주인이라고 보고 검찰에 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