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애 시 이통사 배상 책임 강화···과방위, 법 개정안 의결
통신장애 시 이통사 배상 책임 강화···과방위, 법 개정안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KT관계자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2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현장에서 KT관계자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많은 피해자가 속출한 가운데 통신장애 발생 시 이동통신사가 보상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29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개정안은 통신장애가 발생한 경우 전기통신사업자, 즉 이동통신사가 고객에 손해배상을 하도록 규정한 것이 핵심이다.

아울러 통신장애 발생 사실과 손해배상 기준·절차 등을 이용자들에게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현행법에는 통신장애에 따른 피해보상 규정 근거가 없어 소비자의 권리가 과도하게 침해되고 있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실제로 지난 4월 SK텔레콤 통신장애 사고 당시 SK텔레콤은 '통신장애가 3시간 이상 지속된 경우 그 요금의 2배를 준다'는 자체 약관에 따라 피해 고객에 최소 600원에서 최대 7300원까지만 보상했다.

개정안에는 기간통신사업 진입규제를 '허가'에서 '등록'으로 완화하고, 알뜰폰사업자와 같은 별정통신사업자를 기간통신사업자로 통합해 규제 적용 범위를 개선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