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남 사장 "고통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안전한 일터로 거듭나겠다"
김기남 사장 "고통받은 모든 분들께 사과···안전한 일터로 거듭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재안 조건 없이 수용해 이행할 것"···11년간의 '반도체 백혈병' 분쟁 완전 종식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윤은식 기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이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윤은식 기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11년간 이어진 이른바 '삼성전자 반도체 백혈병' 분쟁이 종지부를 찍었다. 삼성전자는 23일 '반올림'과 반도체 백혈병 분쟁 중재안의 합의 이행 협약을 맺고 공식 사과했다. 지난 2007년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반도체 생산라인에서 일하던 황유미 씨가 급성 백혈병으로 숨진 지 11년 8개월 만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삼성전자-반올림 중재판정 협약식'에서 "소중한 동료와 가족들이 오랫동안 고통받았는데 이를 일찍부터 성심껏 보살펴 드리지 못했다"며 "그 아픔을 충분히 배려하고 조속하게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부족했다"며 산업재해를 공식 인정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를 빌어 병으로 고통받은 직원들과 그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삼성전자는 더욱 건강하고 안전한 일터로 거듭나겠다"고 다짐했다.

김 사장은 "지난 1일 발표된 중재안을 조건 없이 수용해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중재안에 따른 이행계획을 발표했다.

김 사장은 "보상 업무는 중재 판정에서 정한대로 반올림과 합의에 따라 제3의 독립기관인 법무법인 지평에 위탁하겠다"면서 "지원보상위원회 위원장은 김지형 법무법인 지평 대표 변호사로 하기로 반올림과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재안에서 정한 지원보상안과 지원보상위원회 위원장이 정하는 세부 사항에 따라 오는 2028년에 이르기까지 보상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중재 판정에 규정된 바와 같이 11월 30일까지 회사 홈페이지에 사과 내용과 지원보상 안내문을 게재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새롭게 구성되는 지원보상위원회를 통해 보상 결정을 받은 분들에게도 사과문을 보내 위로의 마음을 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중재 판정에 명시된 산업안전보건 발전기금 500억원을 전문성과 공정성을 갖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에 기탁하기로 반올림과 합의했다"며 "여러분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진 사회적 합의가 좋은 결실이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