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서울·성남·대구서 이웃사랑 바자회
이랜드리테일, 서울·성남·대구서 이웃사랑 바자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에서 '이랜드 이(E)-웃사랑 바자회' 판매자로 나선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가 옷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14일 서울 서초구 잠원동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에서 '이랜드 이(E)-웃사랑 바자회' 판매자로 나선 김연배 이랜드리테일 대표이사가 옷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재단이 서울·성남·대구에서 각각 이랜드그룹 창립 38주년 기념 바자회를 열어 불우이웃을 돕는다. 이랜드그룹 창립 38주년 기념 바자회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뉴코아아울렛 강남점과 경기 성남시 분당구 야탑동 NC백화점 야탑점에서 14~16일, 대구 중구 덕산동 동아백화점 쇼핑점에서 28~30일 열린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번 바자회에선 이랜드리테일과 이랜드월드가 기증한 총 5만개 상품을 만날 수 있다. 상품 1개당 가격은 1000원부터 2만원까지, 점포당 목표 수익금은 5000만원이다.

이랜드리테일은 바자회 수익금으로 해당 지역 취약계층을 도울 예정이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은 서울 서초구 지역 저소득 장애인 가정 300곳에 쌀과 생필품, 난방비, 밑반찬을 전달하고, NC백화점 야탑점에선 경기 성남시내 홀몸 어르신, 조손 가정,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 400곳에 생필품과 난방비, 김치를 지원한다. 동아백화점 쇼핑점은 대구시내 저소득 가정 300곳에 연탄과 생필품을 나눠줄 계획이다.

김연배 대표이사를 비롯한 이랜드리테일 임직원들이 직접 판매자로 나섰고, 점포별 이벤트를 기획한 것도 눈에 띈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은 사랑의 복지관 발달장애 오케스트라 공연을 마련했고, 장애인이 만든 천연비누, 커피, 디퓨저 등을 선보인다. NC백화점 야탑점은 소외이웃에 전달할 겨울용품과 동봉할 엽서를 소비자들이 직접 작성하는 희망메시지 나누기 캠페인을 펼친다. 캠페인에 참가자에겐 팝콘을 무료로 나눠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