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현대일렉트릭 무상증자·지분 추가 매입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일렉트릭 무상증자·지분 추가 매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중공업)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현대중공업지주가 현대일렉트릭 지분 3%를 추가 매입하고, 현대일렉트릭은 무상증자를 실시한다. 

양사는 9일 각각 이사회를 열어 주식유동성 확보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이같은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는 보통주 1주당 신주 1주를 배정하는 방식이다. 무상증자 신주배정기준일은 오는 26일이며 신주는 다음달 18일부터 상장돼 거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지주도 자회사인 현대일렉트릭의 지분 3%를 124억원에 추가 취득하기로 결정했다. 취득 예정 기간은 현대일렉트릭의 무상증자 신주 배정 기준일인 26일부터 내년 2월 25일까지다. 이후 현대중공업지주가 보유한 현대일렉트릭의 지분율은 37.6%까지 확대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8월 현대중공업지주가 배당성향 70% 이상(시가배당률 5%)을 유지하는 배당정책을 발표했다. 이달 초에는 현대건설기계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자기주식취득 및 무상증자를 실시했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이번 무상증자는 주식유동성이 낮다는 시장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회사의 가치가 시장에서 적절하게 평가될 수 있도록 소통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지주는 기업가치가 저평가돼 있는 현대일렉트릭의 지분을 매입해 시장 신뢰 회복과 주주가치 제고에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최근 현대일렉트릭은 주가순자산비율(PBR) 0.44배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면서 "회사의 내재가치 및 성장성에 비해 주가가 절대적으로 저평가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