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지닉스, 금융당국 경고에 폐업
가상화폐 거래소 지닉스, 금융당국 경고에 폐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가상화폐(암호화폐) 펀드' 판매로 당국의 경고를 받았던 중소 가상화폐 거래소 지닉스가 결국 폐업을 결정했다.

지닉스는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23일부터 모든 서비스 제공이 종료된다고 9일 밝혔다.

지닉스 측은 "암호화폐 펀드 상품 출시와 관련된 이슈로 인해 앞으로 지속적인 거래소 운영이 어렵다는 결론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닉스는 가상화폐 거래서비스를 종료했다. 또 이날부터 가상화폐 출금한도를 일괄 상향조정해 이용자가 보유 가상화폐를 23일 전까지 출금할 수 있도록 했다.

다만 1호 펀드 투자시 제공한 토큰 ZXG는 출금 대상에서 제외했다.

지닉스는 지난 5월 한국과 중국 합작 거래소를 세워 출범했으며 9월 국내 최초 가상화폐 펀드인 'ZXG 크립토펀드 1호'를 출시하면서 한 때 업계 10위 권에 들기도 했다.

하지만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가상화폐펀드가 감독원에 등록된 사실이 없다며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문제삼았다.

당국이 제제를 가하지는 않았지만 추가 상품 개발이 막히고 투자자들이 투자를 머뭇거리면서 타격을 입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