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수입포도 판매 확대
홈플러스, 수입포도 판매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이 굵고 당도 높아 소비자들로부터 인기"
9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프리미엄 수입 포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9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모델들이 프리미엄 수입 포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알이 굵고 달콤한 수입 포도가 인기다. 홈플러스는 9일 전체 수입 포도 매출 중 프리미엄 상품 비중이 2016년 11.4%에서 지난해 28.4%로 17%포인트(p) 증가했다고 밝혔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프리미엄 수입 포도의 인기는 올해도 이어지고 있다. 홈플러스는 전년 대비 올해 매출 신장률을 25%로 예상했다. 수입 포도 중 매출 구성비 역시 33.3%으로 전망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프리미엄 수입 포도 물량을 확대하는 한편, 기존 미국산과 칠레산에 국한됐던 산지를 페루산까지 확대한다.

홈플러스 단독 기획 대표 상품으로는 프리미엄 ENVY 품종인 미국산 프리미엄 청포도(1.2kg)와 미국산 프리미엄 GEM 적포도(900g)가 있다. 가격은 각각 8990원, 6990원이다. 오는 14일까지 동일 상품을 2팩 이상 구매한 고객에게는 1000원을 추가 할인해준다. 유종원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매년 산지 출장을 통해 다양한 프리미엄의 수입 과일 상품 론칭을 시도하고 있다. 미국산 수입 포도의 매출은 올해까지 무려 130%나 신장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