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철회 '또'…KMH신라레저 내년 상반기 재도전
상장 철회 '또'…KMH신라레저 내년 상반기 재도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준한 KMH신라레저 대표이사(사진=KMH신라레저)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골프 및 레저 전문 기업 KMH신라레저는 코스닥 상장을 철회한다고 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신라레저는 주관사인 신한금융투자와 신중한 논의 끝에 금융감독 당국에 철회 신고서를 제출하고 남은 일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KMH신라레저 관계자는 "최근 국내외 자본 시장의 약세와 기업공개 시장의 투자 심리 위축에 따라 신라레저의 기업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해 결정했다"며 "신라레저의 펀더멘털에는 전혀 문제가 없고 성장 전략과 비전은 유효하기 때문에 코스닥 상장과는 별개로 안정적인 사업 구조와 높은 수익성을 바탕으로 계속해서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라레저의 공모 과정은 수요예측 단계까지 진행했고 이후 기관에 공모주를 배정하지 않았으며 일반 투자자 대상의 청약도 실시하기 전이므로 투자자 보호상 문제는 없다. 코스닥 상장 재추진에 대해서는 가까운 시일 내에 시장의 분위기 등을 고려해 신중히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골프장 1호 상장 기업에 도전했던 신라레저는 국내 프리미엄 퍼블릭 골프장의 대표 주자인 경기도 여주의 신라CC를 운영하고 있으며, 종속회사인 파주CC와 그룹 계열사가 보유한 떼제베CC를 위탁 운영하고 있다. 골프장 운영에 대한 전문 컨설팅과 통합 마케팅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외 퍼블릭 골프장의 위탁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