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산업센터 거래 연간 1만건 넘어…세제감면 혜택 영향
지식산업센터 거래 연간 1만건 넘어…세제감면 혜택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식산업센터의 거래 규모가 연간 1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식산업센터(옛 아파트형공장)가 기업사옥&임대수익용 부동산으로 주목돼 거래 규모가 연간 1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10월말 기준 전국 승인‧등록된 지식산업센터 수가 980여개 동에 달한다고 9일 밝혔다.

정식 승인 전 건물까지 포함하면 이미 1000개 동을  돌파했으며 이를 표본삼아 전국으로 조사할 경우 실제 지식산업센터 거래건수는 연간 1만에서 1만5000건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그동안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집계한 통계를 바탕으로 연간 약 5000여건(2016년 기준 4987건)의 거래를 추산한 것에 비하면 2~3배가량 높은 수치다.

세제감면 혜택이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오는 2019년 12월 31일까지 지식산업센터를 최초로 분양 받은 자는 취득세 50%, 재산세 37.5% 등의 세제감면 혜택이 제공된다. 경우에 따라 법인세 감면과 정책자금지원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지식산업센터가 단순 공장이나 기업 사옥 용도를 넘어 임대용 부동산으로서의 입지를 넓혀가는 추세"라며 "시장 현황 파악 및 거래 질서 확립을 위해 정부가 보다 체계적으로 통계를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