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도시재생 새싹기업 육성 박차…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선정
국토부, 도시재생 새싹기업 육성 박차…예비 사회적기업 24곳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도시재생 새싹기업을 키우기 위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 24곳을 추가로 지정했다고 9일 밝혔다.

예비 사회적 기업은 특정 분야에서 최소한의 요건을 갖추고 있으면서 정부의 지원·육성을 통해 사회적 기업으로 인증을 받기 위한 기업이다.

현재 부처별로 고용노동형(259개), 산림형(49개), 국토교통형(28개) 등 총 413개 예비 사회적 기업이 운영되고 있으며 이번 지정을 통해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은 총 52곳이 된다.

국토부 측은 예비 사회적 기업의 공통 요건을 갖추고 있고, 도시재생 뉴딜의 4대 목표인 주거복지 실현, 사회통합, 일자리 창출, 도시경쟁력 회복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는 고용노동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사업의 참여 자격을 부여한다.

또 사업화 지원비 지원 대상 선정과 주택도시기금 수요자 중심형 기금 융자상품 실행을 위한 보증 심사 시 가점을 부여하는 등 도시재생 경제 주체로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이후에도 도시재생에 참여할 예비 사회적 기업을 매년 50개사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