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 수요 회복 더딜 것으로 전망"-메리츠종금증권
"모두투어, 수요 회복 더딜 것으로 전망"-메리츠종금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메리츠종금증권은 6일 모두투어에 대해 부진한 수요 회복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목표주가를 2만7000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모두투어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 증가한 973억원, 영업이익이 69% 감소한 25억원을 기록했다.

이효진 연구원은 "감익의 가장 큰 원인은 부진한 별도 실적 때문"이라며 "모두투어의 3분기 매출총이익은 전년 대비 7.7% 감소한 577억원, 영업이익은 59.0% 감소한 36억원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출총이익이 전년 대비 50억원 줄었고, 이 부분이 그대로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에 이뤄졌던 박람회가 올해는 3분기에 이뤄졌음에도 광고선전비는 올해 분기 평균 수준에도 미치지 않았고, 급여도 4년만에 처음으로 늘지 않았다"며 "울산 호텔이 8월 신규 오픈하며 모두스테이 적자가 9억원 발생하는 등 자회사의 적자가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 4분기 실적은 예상보다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모두투어의 4분기와 2019년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는 각각 68억원과 345억원으로 추정 대비 15% 높다"며 "수요 회복이 더뎌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