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리니지M 사행성 유도하지 않는다"
[2018 국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리니지M 사행성 유도하지 않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29일 자사의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리니지M'에서 판매중인 확률형 아이템이 사행성을 유도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종합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리니지M이 사행성 게임이냐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사행성이라 함은 요행으로 얻는 것을 말하는데 리니지M에는 요행으로 취득하는 것은 없다"고 대답했다.

이어 김 대표는 "확률형 아이템은 부분 유료화 상품으로 구매 확률을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리니지M의 경우 금품을 취득하지 않고 유저들은 배팅을 하지 않는다. 확률형 아이템은 공정하게 나눠주기 위한 기술적 장치"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경태 자유한국당 의원도 같은 사안을 두고 "게임 산업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청소년들이 어릴 때 이와 같은 도박에 빠지지 않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같은 당 박인숙 의원 역시 "결국은 돈"이라며 "인터넷과 같이 모바일도 확률형 아이템에 대해 한도 제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청소년 보호 문제는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보호 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청소년의 모바일 게임 확률형 아이템 한도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공감을 나타냈다.

이어 "모바일 게임은 앱마켓을 중간에 거치기 때문에 게임회사가 결제 한도를 정하고 싶어도 혼자만으로는 되지 않는다"며 "애플과 구글은 앱마켓에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게임 서비스 사업자들에게 청소년인지 아닌지 정보를 주지 않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같이 논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정부도 확률형 아이템의 사행성 문제에 대해 다양한 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청소년이 부모 동의 없이 결제할 때 환불하도록 규정하고 있다"며 "이 제도와 함께 청소년 보호방안에 대한 연구용역 결과가 다음 달 말까지 나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