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감] 하현회 부회장 "화웨이 장비, 외부 전문가 검증받겠다"
[2018 국감] 하현회 부회장 "화웨이 장비, 외부 전문가 검증받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 출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국 화웨이 5G 장비 보안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 외부전문가와 국제 검증을 받겠다고 밝혔다.

하 부회장은 "화웨이뿐 아니라 장비를 납품하는 글로벌 공급업체를 모두 관리해야 한다"며 "모든 공급망에 대한 보안 관리 체계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제적으로 외부 전문가를 불러 화웨이 장비 소스 코드까지 검사할 수 있는 체계를 만들고, 국제 검증기관을 통해 공급망 전체에 대해 관리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LG유플러스는 내부적으로 5G망 구축에 삼성전자, 노키아와 함께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기로 결론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LG유플러스는 LTE망 구축 당시에도 이동통신 3사 중 유일하게 화웨이 장비를 도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